잠실라섹안과, 안경 쓰기 불편한 이들에게 좋은 계절?

잠실라섹안과, 안경 쓰기 불편한 이들에게 좋은 계절?

안녕하세요. 잠실라섹안과 삼성안과 입니다. 유난히 변덕스러웠던 가을도 강한 비바람과 함께 물러갔다. 본격적인 추위와 함께 겨울이 시작되면서 안경을 쓰는 이들은 불편함도 늘고 있다.

  • 평상시 안경을 쓰는 사람이들은 차가운 공기에 노출이 됨과 동시에 뜨거운 입김과 닿으면서 김 서림이 자주 생기기 때문이다.

안경 알이 뿌옇게 되면 마치 백내장이라도 생긴 것 마냥 불편함이 이만 저만이 아닐 터. 특히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안경 김 서림 증상은 더 심해지는 계절이다. 이에 오늘은 잠실라섹안과를 찾는 이들을 위한 글을 다뤄보고자 한다.

안경 착용이 불편하다면 시력을 교정하는 대표적인 안과 수술들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

그 중에는 크게 라식과 라섹이 있다. 라식수술과 라섹수술 모두 레이저를 이용해 목표 시력만큼 각막 실질부를 깎아 시력을 개선하는 시력 교정수술 방법이나 각각 장단점이 다르다.

  • 간단히 차이만 짚어보자면 다음과 같다. 우선 라식은 각막 실질부로 접근할 때 여닫을 수 있는 절편을 만드는 방식으로 수술과정이 진행된다.

이 절편을 열어 시력을 교정한 후 다시 닫아 주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크게 통증이 없고 회복도 빠르다. 하지만 수술 이후 절편이 밀릴 위험이 있어 과격한 운동이나 활동성이 요구되는 직접을 가진 이들에게는 권장되지 않는다.

 

반면 라섹은 각막 상피를 완전히 제거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식으로 라식보다 각막 절삭량이 적다는 특징이 있다.

이로 인해 각막 혼탁, 원추 각막, 근시 퇴행 등 잔여각막량이 부족하면 나타날 수 있는 수술 후 부작용의 발생 위험도가 낮지만 상피를 완전히 제거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있고 회복기간도 라식보다 긴 편이다.

참고로 겨울은 시력 교정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계절이다.

기온이 덥고 세균 번식이 활발한 여름보다는 겨울이 안전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력교정 수술은 기본적으로 계절과는 무관한 수술이다.

수술실은 일정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항온항습 장치가 있어 일년 내내 같은 환경에서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조성돼 있다.

다만 수술 후 눈을 직접 관리해야 하는 환자 입장에서는 덥고 습한 여름보다는 겨울을 더 선호할 수 있다.

허나 겨울은 여름보다 햇빛의 양이 적지만 자외선 위험까지 적은 것은 아니다. 자외선은 기본적으로 우리 눈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자외선이 피부에 좋지 않은 것처럼 안구에도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특히 눈이나 빙판에 반사되는 자외선은 눈으로 직접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위험할 수 있다.

스키장 설원에 반사되는 자외선 지수는 한여름의 자외선보다 무려 2배~4배 정도 강할 수 있다. 따라서 라식이나 라섹을 고려중이라면 자외선 차단 대책을 먼저 세워야 한다.

겨울철에는 자외선에 대해 환자들이 방심할 수 있는데요.

설원의 자외선 반사율은 80~90%로 한여름보다 훨씬 위험한 수준으로 측정되곤 한다. 자외선에 의해 눈에 입는 화상으로 일컬어지는 광각막염의 위험이 높은 만큼 무엇보다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한다.

끝으로 잠실라섹안과를 찾는 이들 중 안경 쓰기가 불편한 이들이라면 반드시 정확한 검진이 필수다.

라식, 라섹 수술은 수술자체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관리가 훨씬 더 중요한 만큼 환자들의 주의와 철저한 병원의 사후케어에 대한 충분한 논의도 반드시 있어야 한다.

 

삼성안과 안과 전문의 김병진 대표원장

눈앞이 캄캄, 실명의 전조증상이라고?